HOME   /   말씀 / 찬양   /   매일성경 QT

    매일성경 QT

    2월 15일 훈련하시는 하나님(창 29:1-20)
    2020-02-14 18:00:29
    박윤성
    조회수   45

     

    •  

    야곱은 형 에서를 피해 삼촌의 집으로 도망합니다. 야곱은 우물가에서 만난 삼촌이 딸 라헬에게 한눈에 반합니다. 아브라함의 종이 경건하게 기도하면서 리브가를 만난 것과 달리, 야곱은 어떠한 기도나 하나님을 의지하는 모습도 보이지 않습니다. 라헬은 아름다웠고, 야곱을 그녀의 외모에 마음이 끌렸습니다. 야곱의 라헬을 위하여 칠 년 동안 라반을 섬겼으나 그를 사랑하는 까닭에 칠 년을 며칠 같이 여겼더라.”(20) 그러나 라반의 철저한 속임수에 허망하게 무너집니다. 결혼 후 첫날밤을 지내고 일어나 보니 곁에 있는 여인은 라헬이 아니라 레아였습니다. 형과 아버지를 속이고 장자권을 쟁취한 야곱이 기만당하는 순간입니다.

     

    2. 우리에게 주시는 교훈

    (1) 야곱이 속임 당하는 것은 심은 대로 거두는 성경의 원리를 잘 보여줍니다.

    스스로 속이지 말라 하나님은 업신여김을 받지 아니하시나니 사람이 무엇으로 심든지 그대로 거두리라 자기의 육체를 위하여 심는 자는 육체로부터 썩어질 것을 거두고 성령을 위하여 심는 자는 성령으로부터 영생을 거두리라.”(6:7, 8)

    인간의 계략과 열정으로 살았던 야곱은 이제 속임을 당하게 됩니다. 이것은 시작에 불과합니다. 앞으로 삼촌에게 품삯 때문에 열 번이나 속고, 요셉을 잃고도 자식들에게 속임을 당합니다.

     

    (2) 신앙적 기준을 무시하고 외모만 보고 아내를 취한 결과는 인생의 시련을 가져다줍니다. 야곱이 아내를 결정하는 조건은 오직 하나였습니다. 오직 예쁜 아내만을 원했던 것입니다.

     

    (3) 라헬을 위해 다시 7년을 봉사하는 야곱은 신앙이 아니라 신념으로 살았습니다. 이렇게 속임을 당했을 때 신앙인의 자세가 중요합니다. 이때 하나님의 뜻이 무엇인지 물어야 합니다. 그래서 하나님이 자신의 삶에 개입하시고 일하실 수 있는 여지를 드려야 합니다.

    우리의 삶 속에 레아를 만나는 순간이 얼마나 많습니까? 기대했던 일이 나타나지 않고 기도한 대로 이루어지지 않을 때가 한두 번이 아닙니다. 옆집 사람은 승진도하고 아이들이 좋은 대학도 들어가는데 왜 우리 가정은 이렇게 걱정만 쌓이는지, 하나님을 이해하기 힘들 때가 있습니다. 이때가 중요합니다. 하나님은 내가 원하는 것을 제공하고 내게 행복을 주기 위해 존재하는 분이 아닙니다. 우리가 하나님을 향해 살아가는 것, 그것이 행복인 줄 믿습니다. ‘내 인생이 어떻게 펼쳐져도 하나님은 나의 주님입니다라고 고백하는 것이 신앙인의 올바른 자세입니다.

     

    (4) 야곱의 연약함에도 불구하고 하나님은 시련을 통해 그를 훈련해 가십니다.

    지금까지 야곱은 원하는 것을 다 얻는 삶을 살았습니다. 당시에 신부의 얼굴을 가리고 결혼식을 진행되었고 불빛이 없는 상황이었다 해도, 함께 있는 여인이 그토록 사랑했던 라헬이 아니라는 사실을 몰랐다는 것은 좀 납득하기 어렵습니다. 하나님의 초자연적인 개입이 아니고는 결코 일어날 수 없는 일입니다.

    하나님의 훈련은 때로 가혹하게 여겨지기도 합니다. 그러나 이러한 훈련을 거치지 않는다면 믿음의 명장 야곱이 탄생할 수 없었을 것입니다.

     

    기질대로, 성격대로 쓰시는 하나님이라는 말은 교정되어야 합니다. 전적으로 틀린 것은 아니지만, 성경은 우리를 그 성정이 십자가에 못 박히고 새로운 자아가 형성된 사람이라고 말합니다. 육신에 속한 자아가 십자가에서 죽고 그리스도의 성품으로 다시 태어나야 합니다. 그래서 나의 기질에 변화가 일어나야 합니다. 나의 전인격이 성령으로 변화되어 말씀의 통치를 받아야 합니다. 이것이 새로운 피조물입니다. 하나님께서는 열심과 사랑으로 우리를 빚어 가실 것입니다. 우리도 믿음의 명장으로 빚어 가실 것입니다.

     

    (5) 누가 하나님이 예비하신 아내인가?

    레아는 언제나 그늘진 아픔을 겪는 여인이 되었습니다. 레아의 이름은 암소라는 의미이고, 라헬의 이름은 암양입니다. 하나님이 주신 야곱의 아내는 누구일까요? 야곱이 맞이한 첫 아내 레아였습니다. 성경은 여러 면에서 이를 뒷받침합니다.

     

    첫째, 레아가 하나님이 주신 첫 아내이기 때문입니다. 역사와 삶을 주관하시는 하나님을 믿는다면 이 일은 하나님의 섭리입니다.

     

    둘째, 레아와 라헬이 낳은 아들들의 이름을 보면 라헬과 레아의 영적인 상태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레아는 처음에 네 아들을 낳습니다.

    르우벤: 여호와가 나의 괴로움을 돌보셨다. 보라 아들이라.

    시므온: 여호와가 내가 사랑받지 못함을 들으셨다.

    레위: 남편이 지금부터 나와 연합하리로다.

    유다: 여호와를 찬송하리로다.

    레아가 자녀에게 붙인 이름에는 하나같이 하나님을 향한 신앙고백이 드러납니다.

    라헬은 언니를 시기함으로 인격적인 문제를 드러냅니다. 결국 라헬은 여종 빌하를 들여보내 아들을 낳게 합니다. 라헬이 붙인 이름은 이렇습니다.

    : 하나님이 내 억울함을 푸시려고 내 호소를 들으셨다.

    납달리: 내가 언니와 크게 경쟁하여 이겼다.

    라헬이 붙인 이름에는 원망과 질투로 가득 차 있습니다.

     

    셋째, 레아의 두 아들은 구속의 역사에 특별한 쓰임을 받은 사람들입니다. 유다를 통해 다윗이 출생하고 장차 예수 그리스도가 오게 되었습니다. 레위와 그 후손들은 하나님과 백성을 연결하는 제사장 지파가 됩니다.

     

    넷째, 라헬과 레아의 최후의 순간에도 이런 근거가 드러납니다. 라헬은 베냐민을 낳고 길가에서 죽음을 맞습니다(35:16~20). 레아는 아브라함과 이삭 등 믿음의 조상이 묻힌 막벨라 굴에 묻힙니다(49:31).

     

    (6) 레아와 라헬의 이야기 속에 나타난 영적인 모습은 결혼 상대에 대한 중요한 인식을 제공합니다.

    외모지상주의가 세상뿐 아니라 믿음의 사람들에게도 지대한 영향을 미치는 시대가 되었습니다. 결혼은 하나님이 땅 위에서 하나님 나라의 모습을 보여주고 그 나라를 확장하기 위해 세우신 중요한 제도입니다. 인간적인 욕심과 육신적인 열망에 이끌리는 결혼은 불행을 자초할 가능성이 큽니다. 결혼은 하나님을 향한 철저한 신앙과 기도로 인도함을 받아 결정해야 할 것입니다.

     

    댓글

    1 2 3 4 5 6 7 8 9 10 ... 28